Skip to content

All4Jesus

2002.09.10 08:42

어머니의 마음

조회 수 860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돌아가신 어머님때문에 회한에 몸부림치는 자매님에게 제가 보냈던 글입니다.

Quote

글을 읽고 벌써 26년전 가신 우리 어머니 생각을 했읍니다. 이제는 제 나이도 그때 어머니 나이가 다 되었으니 세월이 참 빨리 흘러갑니다. 평생동안 하루도 편히 쉴 틈없이 고생만 하시다가 가실 때에는 간암으로 최후까지 극심한 고통속에 눈을 감으셨답니다. 마침 그 때는 내가 군에 있을 때라 급한 소식듣고 국경선 넘어 최전방 GP 에서부터 달리다시피 밤새 왔더니 작은 아들 기다리느라 숨을 못넘기고 계시다가 제가 도착후 곧 숨을 거두었답니다. 생각하면 마음 아프기 한이 없고 회한으로 가득차지만 지나간 일들 이제 돌아본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요?

흔히 우리에게 가장 큰 병은 과거에 대한 회한으로 현재 내가 해야 할 일을 제대로 못하는 것이랍니다. 영어로 "Never too late" 란 말이 있지요. 나이들어서 늦게서야 옳바른 인생을 살고자 학교를 찾아오는 지각생 학생들에게 제가 하는 말중에 하나입니다. 그 중에는 마약중독으로 육신과 정신을 걸레처럼 망치고서야 오는 분들도 있고, 매춘과 알코올로 만신창이가 되었던 분들도 있읍니다. 그러나 그들은 비록 얼마 안남았지만 온전한 미래를 준비하려 학교를 찾아온답니다.

가끔씩 어머니 생각이 날 때가 있읍니다. 때론 꿈속에서 만날 때도 있구요. 그러나 그럴 때마다 나는 고개를 흔든답니다. 이제 과거는 그만. 오직 현재 내가 선 이 자리에서 아버지로 목사로 선생으로 후회없는 삶을 살 뿐이지요. 우리는 과거로부터 교훈을 받아야지 과거에 집착하여 살아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눈물은 이제 그만 거두시고 엄마로서 온전히 서는 그 길만이 가신 어머님에게 드릴 수 있는 가장 귀한 선물이지요. 후회없는 삶 멋진 삶을 이제부터라도 사시기를 예수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맨하탄에서,

Unquot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 텔레비전 시리이즈 출연 링크 71 김진태 2005.06.05 9025
8 유학에 관련한 문의 58 김진태 2002.10.01 9107
7 컴퓨터 사용시 손목과 어깨통증 예방법 136 김진태 2002.09.29 12716
6 절망을 딛고 일어서는 길? 143 김진태 2002.09.14 12415
5 근심을 딛고 일어서는 법? 71 김진태 2002.09.14 8970
» 어머니의 마음 43 김진태 2002.09.10 8602
3 고난과 소망 22 김진태 2002.09.10 7560
2 단기선교의 지원문제 37 김진태 2002.09.10 7935
1 고난에 대한 성서적 관점 54 김진태 2002.09.10 9039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 2013 All4Jesus.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