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All4Jesus

2004.07.16 06:18

조회 수 640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산엘 가면
바위는 바위대로
나무는 나무대로
하찮은 돌멩이 이름없는 풀꽃조차도
소중한 의미되어 다가온다.

산이 되려마
만년설 머리에 이고서
울창한 침엽수림 자식처럼 거느리고
빙하녹은 물모아
하늘담고 구름담고
새벽이슬떨기로 목축이는 노루와 사슴
새소리, 수풀의 숨소리 헤아리는 마음
그대로 잔잔한 호수되어 머물다가
천둥우뢰같은 폭포로 떨어지기도 하며
다시 청량한 계곡지류되어
산자락에는 언제나 풍성한 강이 열리고
강을 따라 산을 닮은 마을들이 들어선다.

구석구석 어디에나 찍힌 창조자의 지문
지으신 이의 지혜를 묵묵히 
그러나 실로 정직히 드러내는 산

산을 만나리
우리 모두 산되고 봉우리되어
숨겨진 호수와 시내 그리고 수풀의 이야기를 
싱그런 숨결마냥 토해내며
서로에게 생명을 회복시키는 
산이 되어 만나리라.

(2004년 여름 캐나디안 록키를 다녀와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가을 송 JintaeKim 2015.11.08 541
56 추수 (by 유명자) JintaeKim 2014.10.13 2673
55 낙엽을 밟으며 (by 유명자) myungjakim 2013.11.17 1971
54 Just trust myungjakim 2013.10.30 2126
53 봄맞이 송 64 myungjakim 2013.04.19 3097
52 낮은 자의 고백 44 JintaeKim 2012.12.10 6581
51 가을 호수 가에서 58 JintaeKim 2012.11.04 3835
50 가을 동산 90 Jintae Kim 2011.10.29 8368
49 내 마음의 종(鐘) 48 Jintae Kim 2011.08.31 9356
48 바람개비 52 Jintae Kim 2011.05.01 6243
47 풍경 43 Jintae Kim 2010.03.14 6571
46 2월과 3월 사이 22 Jintae Kim 2009.05.15 6361
45 하늘 문을 열어 주소서 2 25 Jintae Kim 2009.01.13 7408
44 상심의 봄에 1 40 유명자 2007.04.26 6825
43 기도 18 유명자 2006.11.03 6959
42 낙엽송 149 file 유명자 2006.10.22 7615
41 꽃을 보면 69 김형오 2006.02.06 5947
40 사랑때문이었습니다 19 유명자 2005.05.12 6193
39 Pearl 103 유명자 2004.12.15 12324
» 24 유명자 2004.07.16 640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 2013 All4Jesus.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