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All4Jesus

2009.05.15 22:12

2월과 3월 사이

조회 수 64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월

겨울의 긴 터널
이만큼 왔으면 끝이 보이련만...
지난온 길을 돌아 본다.

힘겨운 날들
태양도 얼음결박에 묶이어
간신히 언덕을 넘고
북풍의 강철채찍
겨우나목을 후려치면
마른 가지 끝에 와 걸리는
현을 가르는 소리

내 안에서 새로이 균열하는 상처도
겉살 후려치며 달려가는 저 바람 속에
차라리 동태처럼 각질로 굳어질 수 있다면...

뜰에는 여전히 겨울과 봄이 함께 있다

3월

흑백이던 겨울 풍경에
연두색 봄옷이 입혀진다.

봄의 문턱에서 만나는
튜울립 송이
고대하던 손님을
준비없이 맞는 사람처럼
당혹함으로 꽃 앞에 선다.

한껏 피어오른 생명
오늘의 아름다움 앞에
속절없이 시드는 내일을 생각하는 버릇,
그로 해서 흘려떠내려 보낸 축복의 순간들,
제대로 누리지 못한 나의 분복,

이제는 순간의 아름다움 앞에 영원을 기억하며
머물러 서 있으리.

그대가 주는 기쁨이 하늘의 것임에
이제는 허락하시는 대로 온 마음 열어
그 대의 맑은 미소 앞에
걱정없이 마주 서 있으리.

- 유 명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가을 송 JintaeKim 2015.11.08 610
56 추수 (by 유명자) JintaeKim 2014.10.13 2779
55 낙엽을 밟으며 (by 유명자) myungjakim 2013.11.17 2063
54 Just trust myungjakim 2013.10.30 2192
53 봄맞이 송 64 myungjakim 2013.04.19 3155
52 낮은 자의 고백 44 JintaeKim 2012.12.10 6644
51 가을 호수 가에서 58 JintaeKim 2012.11.04 3900
50 가을 동산 90 Jintae Kim 2011.10.29 8411
49 내 마음의 종(鐘) 48 Jintae Kim 2011.08.31 9394
48 바람개비 52 Jintae Kim 2011.05.01 6298
47 풍경 43 Jintae Kim 2010.03.14 6619
» 2월과 3월 사이 22 Jintae Kim 2009.05.15 6411
45 하늘 문을 열어 주소서 2 25 Jintae Kim 2009.01.13 7455
44 상심의 봄에 1 40 유명자 2007.04.26 6864
43 기도 18 유명자 2006.11.03 7049
42 낙엽송 149 file 유명자 2006.10.22 7656
41 꽃을 보면 69 김형오 2006.02.06 5983
40 사랑때문이었습니다 19 유명자 2005.05.12 6290
39 Pearl 103 유명자 2004.12.15 12368
38 24 유명자 2004.07.16 644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 2013 All4Jesus.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