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All4Jesus

(*.86.172.185) 조회 수 849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이 글은 2007년 2월 9일자 한국일보 뉴욕판 종교인 칼럼에 실린 글입니다. 아래 링크를 누르시면 인터넷판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http://ny.koreatimes.com/article/articleview.asp?id=364820

quote

어제 뉴욕타임즈 기사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인신공격성 인터넷글도 이제는 형사범으로 처벌하도록 하는 법안이 미 의회에서 통과되었다고 한다. 지면에 출판되는 책의 경우는 법의 규제를 받기 때문에 글을 쓰는 사람이 함부로 남의 글을 도용하거나 인신공격성 글을 실을 수 없었다. 그런데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문제가 생겼다. 첫째는 아무나 글을 올릴 수 있게 되다 보니 무법천지가 된 것이요, 둘째는 익명으로 다는 댓글같은 경우는 상대가 누구인지 모르기 때문에 평소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인신공격성 발언을 혀가 돌아가는 대로 쏟아놓아서 읽는 이로 하여금 오물을 뒤집어쓴 것 같은 불쾌감을 유발하는 것이다.

이 대표적인 예가 한국의 인터넷 신문 댓글들이다. 남의 인격을 짓밟는 발언으로 온통 도배가 되어 있고 육두문자가 난발해서 왜 신문사들이 이렇게 댓글을 허용하는지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 한국신문들의 댓글상황에 비한다면 미국인들의 댓글문화는 훨씬 양호함에도 법으로 규제하는 상황까지 이르렀는데 도대체 우리 한국정부는 왜 이를 방임하는지 궁금하다.

한심한 것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이러한 타락한 댓글문화가 기독교적인 웹사이트에도 난무하고 있다는 현실이다. 특히 익명으로 다는 댓글은 그 정도가 더욱 심하다. 읽는 사람에게 정체를 밝히지 않아도 되니까 상대가 누구이든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인신공격을 해 대는 것을 능사로 한다. 도시 밥먹고 할 일이 그리도 없는지 글마다 하나도 그냥 놔두지 않고 씹어야 속이 시원한가 보다.

한국인의 댓글문화를 보면서 내 마음에 떠오르는 기억이 있다. 아마 20년 전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당시 나는 동남아 지역에서 강관제품을 미국으로 수입하는 사업을 했다. 방학이라 출장 길에 가족들을 대동하고 홍콩에서 관광할 때였다. 마침 뻐스를 타고 가는데 마주 보고 서 있던 한국아이가 나를 보며 한다는 말이 “야 ㅆ 새끼야 왜 쳐다봐 눈깔을 확 빼줄까”라고 했다. 서울에서 여행온 15살 정도의 남자아이였는데 제 눈에는 내가 한국인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알아듣지 못할 것으로 알고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내깔긴 것이다. 당시 나는 온 얼굴에 오물을 뒤집어쓴 것같은 황당함과 온 몸을 훌터내리는 분노에 치를 떨었다. 그 때만큼 내가 한국인의 핏줄을 타고 난 것이 혐오스러운 때도 없었다. 순간적으로 내 머리를 하얗게 채웠던 것은 이 아이를 죽이고 싶은 유혹이었다. 다행히 아내가 말려서 참았지 그렇지 않았다면 멱살을 잡고 꺼집어 내려서 어떻게 했을지 지금도 아찔하다. 한 때는 동방예의지국이라고 불리웠던 한국이 타락을 해도 한참 했다. 댓글문화에 관한 한 한국은 세계무례지국이라고 간판을 달아야 한다. 이제 선진국 대열에 들어섰다고 자랑하고 한류가 세계를 휩쓴다고 자랑하지 말고 댓글단속부터 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상,
unquot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포트리 한담 (111): 동성결혼문제 JintaeKim 2013.06.28 5044
30 (95) 만족하는 순간 멈춘다 53 Jintae Kim 2010.05.09 11117
29 암을 극복하는 방법 121 Jintae Kim 2010.01.11 21371
28 포트리 한담 (74) 어느 가수의 죽음 61 Jintae Kim 2009.07.08 11011
27 포트리 한담 (59) 진짜 사나이 김경문 감독 116 file Jintae Kim 2008.08.24 14916
26 포트리 한담 (54) 담배꽁초 (3) 112 김진태 2007.01.09 12364
25 포트리 한담 (53)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라 59 김진태 2006.12.09 8821
24 포트리 한담 (52) 치맛바람 27 file 김진태 2006.11.22 8419
23 포트리 한담 (51) 길을 닦는 인생 71 file 김진태 2006.10.10 9306
» 포트리 한담 (50) 댓글문화 65 김진태 2006.09.29 8495
21 포트리 한담 (49) 우드버리 콤몬 유감 26 김진태 2006.09.10 8614
20 포트리 한담 (38) GM의 몰락 54 김진태 2005.12.04 8553
19 포트리 한담 (37) 화장실 문화 62 김진태 2005.11.13 8763
18 포트리 한담 (36) 담배 45 김진태 2005.11.12 9051
17 포트리 한담 (35) 미셸 위의 실격 72 김진태 2005.10.18 9079
16 포트리 한담 (34) 최경주의 뚝심 27 김진태 2005.10.08 8980
15 포트리 한담 (32) 성공적인 지도자의 길 44 김진태 2005.09.27 9161
14 포트리 한담 (31) 장한 엄마, 장한 아들 73 김진태 2005.09.17 9580
13 포트리 한담 (30) 출세하고 싶으신가? 45 김진태 2005.09.10 8988
12 다빈치 코드의 허구성 30 김진태 2005.08.05 9291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 2013 All4Jesus.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