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All4Jesus

조회 수 430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독수리하면 여러분의 마음에 무엇이 떠오릅니까? 제게 대답하라고 한다면, 까마득한 창공까지 차고 오르는 그 날개 짓과 눈부신 태양마저 직시할 수 있는 눈매라고 할 것입니다. 그야 말로 모든 날짐승의 왕, 공중의 제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독수리의 수명은 사람과 비슷하여 평균 70년을 산다고 합니다. 그러나 주어진 수명을 다 살려면 한번은 완전히 거듭나는 과정을 거쳐야 합니다. 독수리가 40년을 살고 나면 먹이를 사냥하는데 필수요소인 부리와 발톱이 길어지고 안으로 굽어진 채로 굳어져서 먹이를 잡기조차 어려워집니다. 길고 휘어진 부리는 독수리의 가슴 쪽으로 구부러집니다. 거기에다, 그 멋있던 날개조차 약해지고 무거워지며 깃털은 두꺼워집니다. 나는 것이 견디기 어려운 짐이 되어 버립니다.


이 때 독수리는 중대한 결정을 해야 합니다. 그대로 사냥을 못하고 굶어 죽느냐 아니면 새롭게 변화하여 거듭나느냐 선택을 해야 합니다. 이 가운데 일부는 40년을 수명으로 삶을 끝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용기 있는 독수리는 아무도 미치지 못하는 까마득한 절벽 꼭대기로 날아간다고 합니다. 절벽 꼭대기에 둥지를 틀고 150일간을 전혀 날지 않고 둥지에 머무릅니다. 그냥 머무는 것이 아닙니다. 먼저 절벽의 바위벽에 부리를 부비고 부딪쳐 길어지고 휘어진 부리를 다 부셔 버립니다. 그리고는 새롭고 날카로운 부리가 돋아날 때까지 절벽위에서 기다린 후 일단 부리가 돋아나면 그 부리로 무딘 발톱을 모두 잡아 뽑는다 합니다. 그리고 부리로 날개 깃털까지 모두 뽑아 버린 후 그 곳에서 인내하며 기다립니다. 그리고 일단 새 발톱과 새 깃털이 다 나면 온전히 새롭게 된 몸으로 창공을 박차 올라 새 삶을 시작합니다. 제대로 먹이도 취하지 못하고 고통을 이겨내는 그 기간이 무려 5개월이 걸립니다. 이 인고의 기간을 견디지 못하는 독수리는 40년으로 생을 마무리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러나 이 과정을 견디는 독수리는 남은 30년의 삶을 새로운 부리, 새로운 발톱, 새로운 날개로 살게 됩니다.


이 이야기를 들으면서 저는 우리 신앙생활에도, 특히 우리 교회에도 이런 변화의 계기가 한번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오랜 신앙생활을 하다 보면 타성에 젖게 되고 영성도 둔해지고 늘어나는 것은 영적교만과 나태함 밖에 없습니다. 꼭 독수리가 40년이면 그 부리와 발톱과 날개가 제 구실을 못하는 모습처럼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런 상황에 부딪쳤을 때 용기를 내어 결단해야 합니다. 그대로 침륜에 빠져서 헤맬 것이냐, 아니면 독수리처럼 길어지고 무디어진 영적인 부리를 다 부셔 버리는 고통을 거쳐서 새롭게 거듭날 것이냐 결정해야 합니다.


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내려놓음과 기다림입니다. 독수리가 부리를 다 부시고, 발톱과 날개를 다 뽑아 버리듯이 우리도 지금까지 우리가 붙잡고 있던 것들을 내려놓아야 합니다. 그것이 지금까지의 신앙의 습관일 수도 있고, 이래야 한다고 붙잡고 있던 고정관념일 수도 있습니다. 이것들을 과감하게 바위에 부딪쳐 부셔 버리기 전에는 새로운 부리가 나오지 않습니다. 새로 돋은 부리로 과감하게 발톱과 날개를 뽑아버리는 인고의 과정을 거치지 않고는 진정한 혁신을 기할 수 없습니다. 새로운 부리가 날 때가지, 새 발톱이 나올 때까지, 새 날개가 돋을 때까지 고난의 과정을 인내하며 기다려야 합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실 새로운 삶을 꿈꾸며 기다려야 합니다. 이렇게 내려놓음과 기다림을 감당할 때에, 하나님은 당신에게 새로운 부리와 발톱과 날개를 허락하셔서 다시 창공을 박차고 날아오를 수 있게 축복하실 것입니다.


이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5 포트리한담 (116) 모기 압사하다 file JintaeKim 2013.08.02 5912
114 포트리한담 (115) “네 식물을 물위에 던지라” JintaeKim 2013.07.27 3880
113 포트리 한담 (114) 거액복권 당첨자의 10년후 JintaeKim 2013.07.18 3360
112 포트리한담 (113) 채워 주소서, 주여 file JintaeKim 2013.07.13 3655
111 포트리 한담 (112) 다저스의 부활 file JintaeKim 2013.06.28 5402
110 포트리 한담 (110): 매미의 17년 file JintaeKim 2013.06.21 5687
» 포트리 한담 (109) 독수리의 거듭남 62 JintaeKim 2013.04.05 4306
108 포트리한담 (108) 둥굴레차 이야기 61 file JintaeKim 2011.12.25 15012
107 포트리 한담 (107) 낙엽을 긁으면서 52 file Jintae Kim 2011.11.23 10735
106 포트리한담 (106) 천년의 향기 64 file Jintae Kim 2011.10.17 11122
105 포트리한담 (105) 피그말리온 효과 91 file Jintae Kim 2011.07.24 10093
104 포트리한담 (104) 자신감을 가져라 118 Jintae Kim 2011.07.13 11503
103 (103) 말의 능력을 체험하라 84 Jintae Kim 2011.05.10 12221
102 왕의 연설 52 file Jintae Kim 2011.02.06 12363
101 101 부러진 나뭇가지들 14 file Jintae Kim 2011.01.28 10003
100 100 실패에 굴하지 말라 19 Jintae Kim 2010.10.26 9277
99 99 믿음은 지도자에게 순종하는 것이다 61 Jintae Kim 2010.10.20 8857
98 98 현재를 살아라 167 file Jintae Kim 2010.10.07 14140
97 97 주의 손의 양면성 11 Jintae Kim 2010.08.11 8266
96 (96) 분별력있는 인간관계를 가지라 156 Jintae Kim 2010.06.16 1301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 2013 All4Jesus.net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